photo_2020-05-29 16.42.56.jpeg

한국노총, 민주노총,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 참여연대가 공동주최한 토론회 <코로나 위기, 한국이 복지국가인지를 묻는다>에 정보영 정책팀장이 토론으로 참여했습니다.


토론회에서는 상대적으로 성공적이었던 방역대책에 비해 코로나19로 피해입은 노동계층을 떠받치는 사회·경제 정책이 미흡했던 점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대안으로서 ‘총고용 유지’ ‘노동법 사각지대 해소’등의 보다 포괄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토론의 과정에서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지정토론에서 정보영 정책팀장은 ‘이미 실업을 경험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총고용 유지라는 프레임보다 실업에 직면하더라도 이들을 보호할 사회안전망이 절실히 필요하다’, ‘노동계 안에서 합의된 방향을 시민들에게 어떻게 설득할지 고민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 하였습니다.


현 팬데믹 현상의 사회경제적 여파에 대한 심도깊은 자료가 포함된 발제문 파일을 공유합니다.



자료집 보기 > docs.google.com/document/d/1NxYGN5Ym6Xt1iGGXINVhuf1VB2b8BO5BMFTsWMk9760/edit


관련 기사 보기 > www.hani.co.kr/arti/economy/heri_review/944390.html

답글 남기기